우리 아이 응급상황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아이가 응급상황 일 때 처음 겪는 부모님들은 어쩔줄 몰라하지요. 오늘은 그런 응급상황속에서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에 정보를 나눠보겠습니다.  

열이 오르는 응급상황

가장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이 바로 아이가  열이 오르는 상황입니다.  보통 열이 나면 해열제를 먹이는데 열이 떨어지지 않으면 응급실을 가곤합니다.  

사실 열이 올라가면 생길 수 있는 문제들을 많이 듣다보니까 열에 대한 공포감이 기본적으로 높긴 합니다. 잘 아시다시피 열이 나는 것은 아이가 몸에 들어온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것이지요. 

온도를 재 보고 생각보다 높은 온도에 너무 놀랄 필요는 없습니다. 해열제를 먹이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평소에  건강했다면 39도가 넘지 않는 경우, 해열제를 바로 줄 필요는 없습니다.  

39도를 넘어가면 아이가 많이 지친 상태가 될텐데요. 그 때 해열제를 주면 됩니다. 오히려 열이 올라 있을 때 쌩쌩한 경우도 있습니다. 

해열제의 목적은 체온을 떨어뜨린다는 것도 있지만 진통효과로 아이를 덜 불편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아이가 싸우고 있는 바이러스에는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보통 자면서 열이 잘 나는데요. 그러다보니 잘 자고 있는 아이를 깨워서 해열제를 먹이곤 합니다. 그러실 필요가 없습니다. 

아이가 열 때문에 잠을 자지 못한다면 그 때 해열제를 먹이면 됩니다. 

평소에 건강했던 아이의 경우에 이렇게 하면 된다고 말씀드렸구요. 평소에 심장이나 폐가 좋지 않거나 대사 질환을 가진 아이들은 열이 나면 몸에 부담이 됩니다.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안 떨어져서 마음이 급한 경우가 있을텐데요. 열이 정상 체온으로 떨어지려면 열을 나게 한 원인이 해결되어야 하는 것이겠죠?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으로 열이 생기는데요. 바이러스 감염이라면 1주일 정도에 걸쳐서 천천히 열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열 난지 얼마 안되었다면 해열제에 체온이 크게 반응 없는게 자연스럽습니다. 

가끔 고열과 함께 열성 경련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눈이 한쪽으로 돌아가고 팔, 다리를 부들부들 떠는게 열성 경련인데요. 

이런 경련 중에는 해열제나 기흉환 같은 것을 먹이면 기도로 넘어갈 수 있어서 위험합니다. 

일단 부드러운 바닥에 아이를 눕히고 아이의 고개를 한쪽으로 돌려서 기도를 확보하세요. 그 다음 경련이 멈출 때까지 기다려 주세요. 열성 경련은 5분 내로 보통 멈춥니다. 

팔, 다리를 열심히 주무르거나 팔, 다리를 꽉 잡는 경우도 있는데 안정시키는데 별로 도움이 되지는 않습니다. 

 

 

머리손상 응급상황

아이의 머리 손상도 응급한 상황이지요. 보통 침대같은 곳에서 떨어져서 응급실에 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내부에 출혈이 있을까봐  CT촬영을 하려고 응급실을 가곤 하는데요. 응급실에 가도 아이에게 CT촬영을 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가정의 사고를 통해 심각한 뇌 손상이 있는 경우가 드물기도 하구요.  CT촬영을 통해 방사선에 노출되면 암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1m 미만 높이에서 떨어졌는데 아이가 괜찮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머리에 단단한 혹이 난 경우는 대부분 괜찮은 경우입니다. 

다만 머리를 다친 후 아이의 행동이 평소 같지 않다면 즉시 응급실로 향해야 합니다. 

이물질 삼키는 응급상황

아이들이 이물질을 삼키는 것도 응급한 상황입니다.  영유아들은 손에 잡히는 것들을 입안으로 잘 가져가고 삼키곤 합니다. 그러다 기도로 넘어가면 질식될 위험이 있지요. 

보통은 땅콩이나 아몬드 같은게  문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4살 미만 영유아에게는 절대 주면 안됩니다. 정말 위험한 일이 실제로 많이 생깁니다. 

비슷하게 위험한 음식이 바로 포도입니다. 작게 잘라서 주셔야 합니다. 음식물 이외에 위험한 것이 있는데 바로 동그란 배터리입니다. 

이 배터리를 삼키면 굉장히 위험합니다. 바로 제거가 필요한 응급상황입니다. 식도 점막을 녹여서 식도에 구멍이 나서 장애가 생기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동그란 배터리는 절대 아이들한테 노출되면 안되고, 아이가 삼켰다면 즉시 응급실로 내원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성인들이 먹는 약들 또한 아이들에게 위험합니다. 약품을 보관할 때는 절대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두어야 합니다. 

할머니 할아버지 댁에 갔을 때, 아무래도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하겠지요. 

 

아이 발, 응급상황 벌어지지 않도록

토하고 설사하는 응급상황

다음 응급 상황은 토하거나 설사하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탈수가 오기 때문에 아이들은 분유나 음식을 더 먹어야 합니다. 

설사가 심하다면 기름기나 당분이 많은 음식만 피하면 됩니다. 

입으로 먹는게 안되면 병원에서 수액 치료를 받는 것도 탈수를 막는 방법입니다. 

정말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서 가정내에서 잘 마무리가 되면 좋은데, 위급한 상황이라면 골든타임이 중요합니다. 

위급한 상황이라 판단되었다면 주저없이 119를 불러서 제대로된 응급조치를 받으세요.

지금까지 아이의 응급상황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하고, 반응할지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아이들이 더 건강하게 자라길 바라는 부모의 마음은 다 똑같습니다. 

부모님이 관련된 정보를 많이 습득하고 있어야 응급한 상황에 대비도 잘 할 수 있고, 서로 스트레스 받는 상황도 덜하겠지요.  

오늘 내용이 조금이나마 도움 되었을까요? 만약 도움되었다면 주변에 딱 한번만 공유 부탁드립니다. 그러면 분명 더 좋은 일로 돌아올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판매로 인해 쿠팡으로부터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품 가격에 영향은 없습니다.

알아보셨던 제품 리스트 다시 체크해보세요